항상 기뻐하는 찬양대
쉬지 않고 기도하는 찬양대
범사에 감사하는 찬양대


2011년 1월, 금요철야예배 찬양을 전담하게 된 겟세마네찬양대는 땀방울이 핏방울로 변하도록 기도하셨던 겟세마네 동산의 예수님을 항상 기억하고 따르기 위해 그렇게 지어졌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 겟세마네찬양대에는 다른 찬양대에 없는 ‘중보기도팀’이 매주 화요일 연습 전에 대원들의 문제를 위해 뜨겁게 기도하고 대원들을 맞이합니다.

1. 기뻐하자 2. 기도하자 3. 감사하자 라는 표어를 가지고 겟세마네찬양대는 지휘자, 두 분의 반주자, 여러 솔리스트 선생님들과 대원들 모두 합하여 150여 명이 한마음으로 뜨겁게 기도하며 찬양하고 있습니다.

연습시간은 매주 화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이며, 대성전 5층 1연습실에서 있습니다.
금요철야예배 때는 대성전 1층 베들레헴성전에서 저녁 7시에 모여 경건의 시간을 가진 후에 연습을 하고 성전에 올라갑니다.

이제 막 태어난 겟세마네찬양대는 믿음도 뜨겁고 찬양의 열정도 넘치지만 금요일 철야예배라는 시간의 특징 때문에 남성대원, 특히 테너파트가 매우 부족합니다. 찬양의 달란트를 받으신 남성 성도님들이나 여성 중에 알토를 하실 수 있는 성도 분들께 찬양대의 문을 활짝 열어놓겠습니다. 많은 지원 바랍니다.